감세정책이 세계 화두…법인세율을 낮추자
상태바
감세정책이 세계 화두…법인세율을 낮추자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51
  • 승인 2020.02.1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호(경북대학교 명예교수)
최용호(경북대학교 명예교수)

4.15 총선거가 2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각 당의 공천 작업이 완료되면 곧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하고, 각 당과 후보자들은 선심성 공약을 쏟아낼 공산이 크다. 재정수입은 염두에 두지 않고 표만 모우기 위해 듣기 좋은 표플리즘적 정책제안이 난무할 것이다.

여기에다 코로나19 때문에 추경예산을 편성해야 한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세수는 증가할 요인이 적은데, 세출요인이 급격히 늘어나면 나랏빚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국가 채무는 이미 700조원을 넘고 있는 실정이다.

사정이 이러함에도 느닷없이 법인세율을 낮추자는 제안을 하면 이상하게 들릴지 모른다. 그러나 미국, 프랑스 등 세계 주요국들이 법인세율을 낮춰 큰 성공을 거두고 있음은 좋은 참고가 된다.

즉 법인세율 인하가 고용의 원천인 기업투자를 촉진하고 경제성장률을 높여 결국 세수를 늘리는데 도움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아서 래퍼교수가 세율과 조세 수입의 관계를 정리한 레퍼 곡선(Laffer curve)의 효과가 현실적으로 들어맞은 셈이다. 이 곡선은 세율이 일정 구간보다 높으면 조세 저항과 경제활동 유인의 감소로 총 세수는 줄어든다. 세율이 낮아지면 그 반대로 총 세수가 늘어난다는 이론이다.

20175월에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그해 8월 세제개편안을 발표하면서 법인세 최고 세율을 22%(지방세를 포함하면 24.2%)에서 25%(27.5%)로 끌어 올렸다. 그 까닭은 대기업으로부터 세금을 더 거둬 복지재원으로 쓰겠다는 것이었다.

지난해 국세수입은 2935000억원으로 2018년보다 1000억원 줄어들었다. 법인세의 경우는 지난해 예산에는 792501억원으로 잡았는데 결산을 해보니 721743억원으로 7조원 이상 펑크가 났다.

올해 목표는 처음부터 644000억원으로 낮추어 잡고 있다. 이에 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생각은 정반대였다. “투자와 고용을 늘리려면 세율을 낮춰야한다20179월 법인세 최고 세율을 35%에서 21%로 대폭 끌어내렸다.

덧붙여 자국 기업의 유턴 촉진과 해외이전을 막고, 삼성·현대·LG·SK와 같은 글로벌 기업의 유치를 위해 친기업정책을 강화했다. 그 결과 호경기와 낮은 실업률 등 좋은 경제성과를 거두었다. 한국보다 12배 이상의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경제가 지난해 2.9%의 경제성장률을 나타내 우리의 2.0%를 크게 앞질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의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최근 개인 소득세 감세 혜택을 2035년까지 연장하는 이른바 감세 2.0’을 내놓았다.

이런 미국의 감세정책은 유럽과 아시아 국가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프랑스는 올해 소득세와 법인세를 동시에 낮춰 102억 유로(132000억원)의 세금을 깎아주고, 법인세의 최고 세율을 현재의 31%에서 202225%로 낮출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지난 해 2조 위안(337조원)의 감세로 경기 추락을 방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렇게 세계 각국에서는 경제활력을 북돋우기 위한 감세정책에 열을 올리고, 규제완화와 양적 완화 등 가능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 이러한 판국에 우리만 증세 쪽으로 방향을 잡고, 역주행을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

끝으로 평등을 자유보다 앞세우는 사회는 결국 평등도 자유도 달성하지 못하게 된다M. 프리드만 교수의 경고를 되뇌어 본다.

 

- 최용호(경북대학교 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