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과학기술인상에 포스텍 심재윤 교수
상태바
2월 과학기술인상에 포스텍 심재윤 교수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51
  • 승인 2020.02.1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소 전력만으로 작동하는 무선 IoT 플랫폼 국내 첫 개발
심재윤 교수
심재윤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2월 수상자로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전자전기공학과 심재윤 교수(사진)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심재윤 교수가 국내 최초로 나노와트 수준의 전력만으로 작동하는 무선 사물인터넷(IoT)용 플랫폼을 단일칩으로 구현해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IoT 융합 연구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가 높게 평가됐다고 밝혔다.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IoT는 주변 데이터를 수집·공유하는 센서기술과 네트워크 기능이 가능한 초소형 단일칩 컴퓨팅 시스템’(SoC) 설계기술이 요구된다. SoC(System on Chip)는 한 개의 칩에 완전 구동이 가능한 시스템이 구현돼 있어 시스템 기술과 반도체 설계·제조 기술이 종합된 IT 기술의 결정체로 불린다.

심재윤 교수는 나노·바이오 센서, 루프 안테나, 초소형 박막 배터리 등을 하나의 칩으로 구동하는 SoC를 개발했고, 그 중에서도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알려진 인체에 삽입 가능한 임플란트형 초소형 나노와트 무선 센서 플랫폼을 구축했다.

또한 포항산업기술연구원 스핀오프 벤처기업인 노드톡스가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유해가스 감지솔루션 사업화를 추진 중이며, 인터로조와 화이바이오메드는 안질환용 스마트 콘택트렌즈 사업화에 나서 기술 상용화의 물꼬를 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