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기업 절반 이상 타격 예상 
상태바
코로나19, 대기업 절반 이상 타격 예상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7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매출 1,000대 기업 대상 코로나19 사태 영향 설문조사  
부정적 영향 61.8%, 6개월 이상 지속 시 매출액 –8.0%, 수출액 –9.1% 
주요타격 3大업종(매출액 기준) : 자동차, 자동차부품, 석유제품 순
응답기업 중 29.5%는 별다른 자체 대응책 없어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과반 이상(61.8%)이 코로나19 사태가 경영에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번 사태가 사스(2002년 11월~2003년 7월, 9개월 간), 메르스(2015년 5월~12월, 8개월 간) 사태처럼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연간 매출액과 수출액은 각각 8.0%, 9.1%씩 감소하고, 대중국 수출액은 12.7%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내에 진정되어도 국내 대기업의 올해 매출액과 수출액은 각각 평균 3.3%, 5.1%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은 ▸무선통신기기 –8.4% ▸자동차 -7.3% ▸석유제품 –6.0% ▸일반기계 –5.9% ▸자동차부품 -4.0%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종별 수출액 감소율은 ▸석유제품 –10.5% ▸무선통신기기 –10.1% ▸자동차 -9.9% ▸일반기계 –7.7% ▸자동차부품 -4.6%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평균 6.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이번 사태가 사스(9개월 간), 메르스(8개월 간)와 같이 비교적 장기간(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국내 대기업의 올해 매출액과 수출액은 각각 평균 8.0%, 9.1%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은 ▸자동차-13.9% ▸자동차부품 –12.8% ▸석유제품 –12.4% ▸일반기계 –11.0% ▸섬유류 -10.8%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액 감소율은 ▸석유제품 –17.8% ▸자동차 –14.5% ▸일반기계 –11.6% ▸자동차부품 –11.0% ▸석유화학 -10.0%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에 대한 수출액은 평균 12.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기업들의 대응방안으로는 ▸중국 현지출장 자제(34.3%) ▸별 다른 대응방법 없음(29.5%) ▸현지 방역활동 강화(10.5%) ▸임직원 국내소환 또는 재택근무(10.2%) ▸현지 경영활동 축소(6.7%)순으로 조사됐다. 

한경연 관계자는 “돌발적인 전염병 발생이 기업 경영에 상수가 된 만큼 기업은 평소 전염병 발생에 대비한 비상경영계획을 수립하고 적시에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정부의 정책지원 우선순위는 ▸국내외 전염상황 등에 관한 신속한 정보공유(57.0%)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체계 강화(21.2%) ‣기업활동 지원을 위한 정부 간 협력(9.5%) ‣중화권 수출기업 지원(6.4%) ‣경제주체 소비·투자 여력 확대(6.0%)순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특히 중국에 생산시설을 보유한 기업 중 83.9%가 이번 사태로 경영에 악영향을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며 “삼성·현대자동차그룹 등 대기업이 협력업체에 긴급 자금을 지원하며 상생에 나서고 있지만, 정부도 수출·통관 지원 강화, 자금지원 및 융자 확대 등을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피해 기업 지원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