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회장-박영선 장관,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마스크 공급업체 방문
상태바
김기문 회장-박영선 장관,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마스크 공급업체 방문
  • 이상원
  • 호수 0
  • 승인 2020.02.1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수급안정에 힘쓰는 ‘착한기업’에버그린 격려에 나서

18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이사는안양시에 소재한 마스크 제조기업인 에버그린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에 따르면 에버그린은 1996년 설립 이후 순수 국내 기술과 자본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최초로 마스크 국산화에 성공하였으며, 세계 5대 글로벌 인증을 취득한 우수 중소기업이다. 또한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비상상황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앞장서는 '착한기업'으로도 주목받고 있다고 한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왼쪽)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마스크 생산 업체에서 간담회를 갖고 있다.
18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소재 마스크 생산업체 '에버그린'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왼쪽)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김상태 기자)

 

특히, 이달 초 중국에 진출한 국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하여 마스크 1만개를 저렴한 가격으로 중소기업중앙회에 공급해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였고, 이후 마스크 10만개를 공영쇼핑에 추가 공급하기로 약속하는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마스크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18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소재 착한 마스크기업 '에버그린'에 방문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오른쪽)이 마스크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김상태 기자)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에버그린 이승환 대표에게 “마스크 물량이 부족함에도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을 도울 수 있도록 공급해준데 감사하다”며, “최근 민관협력을 통해 공급된 마스크 등 구호물품이 중국 진출 우리 기업의 조업재개로 이어지는 등 가시적인 효과를 보여주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정부와 협력하여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