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업무계획] 상반기 중 29조7600억 조달 조기 집행
상태바
[조달청 업무계획] 상반기 중 29조7600억 조달 조기 집행
  • 손혜정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제품 조달시장 진출 지원 강화 나서
AI·빅데이터 기반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조달청이 올해 상반기 중 29조7600억원을 조기 집행한다.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G-PASS)을 내년까지 1000개로 늘리고, 신남방 국가나 유엔조달시장 등으로 진출지역 다변화를 유도한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18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런 내용의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조달청은 올해 혁신‧디지털‧글로벌을 핵심전략으로 조달업무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혁신제품의 조달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혁신 시제품 구매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추진방식을 개편할 계획이다.


지난해 시범 도입해 호응을 얻은 혁신 시제품 구매 예산을 99억원으로 확충하고 지정 제품도 300개로 늘린다. 공공기관의 혁신제품 구매목표 비율제를 도입해 4100억원 상당의 혁심제품 구매를 촉진하고, 혁신조달 단일창구로 ‘공공 혁신조달 플랫폼’을 이달 중 개통한다.
혁신제품이 빠르게 조달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규제유예 승인제품에 대한 혁신성평가를 면제하고, 우수조달물품 지정 시 신속심사 절차 마련 등도 추진한다.

2020년 조달청 업무계획
2020년 조달청 업무계획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차세대 나라장터 사업 추진
또한 최신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해 ‘차세대 나라장터’를 구축하고 데이터와 시스템 개방·공유를 확대한다. 또한 나라장터를 제외한 26개 전자조달시스템 중 20여개 이상을 2025년까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차세대 나라장터’에 통합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 48조원으로 전망하는 조달계약 중 62%인 29조7600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하고, 창업·벤처기업 전용 몰(벤처나라) 거래액을 지난해(490억원)의 2배 이상인 1000억원까지 늘리고, 증강현실(AR)·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 등 신상품 개발을 확대해 서비스·융복합 공공시장을 활성화한다.
불합리한 조달기준은 합리적으로 조정하며, 기업에 주는 입찰 부담은 최대한 완화한다.
일자리 창출 등 고용 우수기업을 우대하고, 공공시설 분야 대·중소기업 협력 프로그램 참여 혜택을 강화한다.


나라장터 거래 품목을 시중보다 비싸게 판매하면 즉시 거래 정지하고 부당이득금은 환수한다.
국민 생활·안전 관련 조달물자에 대한 불공정행위 조사를 강화하고, 입찰 담합 근절을 위해 검찰·공정거래위원회와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한다.
정 청장은 “지난해 역대 최대 조달사업 실적과 벤처나라 4배 성장, 혁신 시제품 구매사업 도입 등 양적·질적 성장을 이뤘다”며 “올해는 혁신·디지털·글로벌 조달행정으로 국민이 성과를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