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국 부품 공급 차질시 한국 두번째로 큰 타격" 
상태바
"코로나19로 중국 부품 공급 차질시 한국 두번째로 큰 타격"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9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코로나19 사태의 주요국 경제에 대한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어 중국산 중간재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주요국 가운데 한국이 두번째로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는 18일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사태의 주요국 경제에 대한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국가별 중간재 수출 규모 및 비중을 고려할 때 미국, 한국, 일본, 독일, 대만, 베트남, 인도 등의 순으로 영향이 클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의 중간재 수출 가운데 한국으로 향하는 규모는 총 751억8750만 달러(약 89조원, 2017년 기준)로 전체 중간재 수출의 6.5%로 집계돼, 미국(10.7%) 다음으로 큰 규모였다.

일본(5.5%), 독일(3.3%), 대만(2.7%), 베트남(2.6%), 인도(2.1%), 캐나다(2.1%), 멕시코(2.0%), 싱가포르(1.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의 국가별 중간재 수출액 및 비중(2017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제공]
중국의 국가별 중간재 수출액 및 비중(2017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제공]

산업별로는 중국산 1차금속 중간재 수입국 가운데 한국(10.9%)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중국의 전자부품과 화학산업 중간재 수출에서 한국 비중은 각각 8.5%, 7.5%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컸고, 기계산업, 자동차·운송에서는 세 번째로 컸다

KIEP은 한국은 중국과 중간재 공급 사슬이 긴밀하게 엮여있어 중국산 중간재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중국진출 기업 및 국내 수입기업이 1차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게 되고, 한국 수출기업도 현지 경기 둔화 등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