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채용 기업, 2년 연속 증가세 
상태바
블라인드 채용 기업, 2년 연속 증가세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하는 기업이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821개사를 대상으로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31.5%가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하거나 올해 도입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는 2018년(20.7%), 2019년(21.8%) 같은 조사 결과 대비 10%p 가량 늘어난 수치다.

블라인드 방식은 ‘신입 채용’(52.9%, 복수응답) 시 활용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신입, 경력, 인턴 등 모든 채용’(37.1%), ‘경력 채용’(20.8%), ‘인턴 채용’(3.5%) 순이었다.

블라인드로 실시되는 전형으로는 ‘서류전형’(44.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실무면접’(31.3%), ‘모든 전형’(30.5%), ‘임원면접’(8.9%) 순으로 답했다.

블라인드 채용 진행 시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항목은 ‘직무 적합성’(45.6%)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업무 경험’(20.5%), ‘성실성’(12.7%), ‘인재상, 조직문화 부합도’(5.4%), ‘긍정적인 마인드’(5%), ‘열정’(3.1%)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기업은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 기업 절반 이상(55.4%)이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했다. 

그 이유로는 ‘지원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어서’(62.6%, 복수응답)와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이 가능해서’(33%)를 꼽았다.

이는 최근 연이은 채용 비리 소식으로 채용 공정성 이슈가 화두가 되면서 ‘블라인드 채용’이 공정한 채용의 방안으로 떠올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스펙으로 인한 선입견이 없어져서’(28.8%), ‘능력이 뛰어난 인재를 뽑을 수 있어서’(20%), ‘지원자가 늘어날 것 같아서(7.5%) 등을 블라인드 채용에 긍정적인 이유로 들었다. 

또, 기업 48.6%가 블라인드 채용이 취업 시장 전반적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부 공기업, 대기업만 시행할 것이다’는 의견은 36.5%, ‘한 때의 유행으로 사라질 것이다’라는 의견은 14.9%였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지원자에 대한 선입견을 줄이고 공정한 채용을 가능하게 하는 대안으로 부상하면서 도입을 고려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블라인드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가 ‘직무 적합성’인 만큼 해당 직무에서 요구하는 지식, 역량 등을 어떻게 성장시켜왔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