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코로나19 대비 개인위생 강조, "마스크 올바르게 써라"
상태바
북한도 코로나19 대비 개인위생 강조, "마스크 올바르게 써라"
  • 이상원
  • 호수 0
  • 승인 2020.02.2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의 개인위생 지침을 상세히 소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WHO가 소개한 '마스크의 정확한 사용 및 처리 방법'을 인용하면서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하거나 면·가제천 마스크를 사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만으로 감염을 막을 수 없으며, 정확한 손 씻기가 병행되어야 하고 사람 간 거리를 1m 이상 유지해야 한다고 알렸다.

마스크 사용에 앞서 손 세척액 또는 비누로 손을 씻고, 착용 시 마스크와 얼굴 사이 공간이 생기지 않도록 하며, 손으로 마스크를 만지지 않고 사용한 마스크는 밀폐 폐기물 처리를 해야 한다는 등 당부 사항도 잊지 않았다.

중국주재 WHO 대표가 발표한 출·퇴근길 개인위생 관리 방안도 별도 기사로 자세히 다뤘다. 마찬가지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생활화하고 실내 소독과 환기를 꾸준히 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이다.

이와 함께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 제목의 사진 보도를 통해 대성구역 려명종합진료소와 평천무궤도전차사업소에서 전원 마스크와 위생·방역복을 입고 작업하는 근로자들의 모습을 소개했다.

북한은 지난 2일 확진자가 없다고 대외공표하였으며, 현재까지도 '코로나 19 청정국'임을 강조하고 있다.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등은 일제히 "다행히도 아직은 우리나라에서 감염증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앙방송은 다만 "조금이라도 방심하거나 각성을 늦춰 한두 명의 감염자라도 발생한다면 큰 재앙적인 후과로 번질 수 있다"면서 주민에게 경각심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