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연업계에 긴급생활자금 융자 등 지원
상태바
코로나19, 공연업계에 긴급생활자금 융자 등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21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소규모공연장 430곳 소독·방역용품 등 지원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공연업계 긴급생활자금 융자 등 지원에 나선다. 피해 기업이 경영 애로나 법률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예술경영지원센터 안에 ‘코로나19 전담창구’도 운영한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20일 대학로 소극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공연업계 긴급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공연계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산경보가 ‘경계’로 격상된 이후 예매건수가 급격히 감소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어린이 전문 극장이나 단체 관람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장에서는 당분간 공연을 할 수 없어 공연 기회를 잃어버린 공연예술인들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박양우 장관은 이날 대학로 소극장 ‘예그린씨어터’와 ‘드림씨어터’를 찾아 매표소에서부터 공연장까지 관객의 동선을 따라 걸으며 감염증 예방수칙 안내, 체온계와 손소독제 비치, 소독·방역 상황, 비상대응체계 구축 현황 등을 집중 확인했다. 이후 공연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어려운 현장 상황을 직접 청취했다.
 
문체부는 공연의 취소·연기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들이 긴급생활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도록 3월부터 총 30억원을 지원한다.
 
이달부터는 관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민간 소규모 공연장 430곳에 소독·방역용품, 휴대형 열화상 카메라 등(약 2억2000만원 규모)을 지원한다.
 
4월부터는 코로나19 확산 기간 동안 피해를 받은 공연단체에 대한 피해 보전 방안(총 21억원 규모)도 현장과 소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방안에 포함된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2500억원 규모의 정책금융 지원, 피해 우려 업종 금융 지원 프로그램, 국세·지방세 신고·납부기한 연장 등 각종 정책을 예술 현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알기 쉽게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