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장 안전사고의 30.8%가 화상‧중독사고 …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
상태바
캠핑장 안전사고의 30.8%가 화상‧중독사고 …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2.2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20일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로 캠핑장 이용객이 늘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캠핑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국민여가활동 조사에 따르면, 국민들이 캠핑을 휴가 동안 가장 즐겨하는 여가활동중 4위로 꼽았고, 최근 5년간('15년~'19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CISS)에 접수된 캠핑장 관련 안전사고는 총 195건에 달한다. 특히 2019년에는 51건이 접수되어 2018년 34건 대비 1.5배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접수된 캠핑장 안전사고 195건을 위해 원인별로 분석한 결과, `미끄러짐·넘어짐', `부딪힘' 등 물리적 충격으로 발생한 사고가 93건(47.7%)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발연·과열·가스 관련 사고가 50건(25.6%)으로 뒤를 이었다.

위해원인별 캠핑장 안전사고 현황
위해원인별 캠핑장 안전사고 현황

위해증상별로는 피부가 찢어지거나 베이는 등의 사고가 81건(41.5%)으로 가장 많았고, 열에 의한 화상과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한 어지러움, 산소결핍 등 난방기기 및 취사기구 이용 중 발생하는 위해증상이 60건(30.8%)이었다.

연령별로는 `9세 이하 어린이'의 안전사고가 110건(57.0%)으로 가장 많았고,`10대' 22건(11.4%), `30대' 19건(9.8%) 순이었으며, `9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물리적 충격으로 인한 사고가 68건(61.8%)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캠핑장 이용자들에게 ▲텐트 안에서 난로 등의난방기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는 삼발이 보다큰 냄비나 불판을 사용하지 않을 것, ▲화로에 불을 피울 때는 주변에 물을뿌리고 잔불 정리를 철저히 할 것, ▲텐트 줄을 고정할 때는 야광으로 된 줄이나끝막이(스토퍼)를 사용하는 등 캠핑장 이용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