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송구…종교행사 등 밀집행사 자제 당부"
상태바
정 총리 "코로나19 송구…종교행사 등 밀집행사 자제 당부"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23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대국민담화 발표…“방역방해·매점매석·무리한 집회 단호히 대처”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긴급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상황이 더욱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여러분께서 걱정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한다. 국무총리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 총리는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주시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