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 코로나19 대비 출입강화ㆍ집중방역 실시
상태바
정부청사, 코로나19 대비 출입강화ㆍ집중방역 실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전국 11개 정부청사 열화상 카메라 44대 운용 등 방역 강화

정부가 코로나19의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단계로 격상하면서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도 청사 직원과 방문자의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청사 11곳의 방역관리를 강화했다.

이는 ‘정부청사 코로나19 상황별 대응방안’에 따른 것으로, 24일부터 전국 11개 정부청사에 44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운용해 출입단계에서 감염의심자를 격리할 수 있도록 출입관리를 강화했다.

대구지방합동청사는 19일부터, 정부 서울청사는 21일부터 운용 중이며, 세종청사는 24일 현재 17개동에 총 19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가동 중이다.

청사관리본부는 열화상 카메라와 2차 비접촉 체온계를 이용해 체온을 측정하고 기준온도(37.5℃)가 넘는 사람은 발열자 대기장소로 안내한 후 질병본부 콜센터(1339) 또는 세종시 보건소로 이송조치 또는 방문을 안내하고 있다.

또한 23일부터 청사본부 내 ‘코로나19 대응반’ 3개팀을 구성했고, 청사와 입주부처가 감염병 확산 상황 단계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당초 주 1회 실시했던 방역소독도 주 2회로 확대해 청사 사무실 및 복도 등 공용공간에 집중 방역을 실시하며, 감염의심자 및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주변 및 이동 동선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출입 통제·폐쇄를 할 계획이다.

한편 청사 내 감염병 예방을 위해 21개소 청사어린이집을 휴원하고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도 당분간 휴무에 들어갔다.

이밖에도 코로나19 초기단계부터 청사 내 주요지점에 1000여개의 손 세정제를 비치하고, 청사 내 예방안전 수칙 부착과 홍보용 배너 설치, 1일 4회 안내방송 등 청사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을 전개해 오고 있다.

한창섭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청사는 국가중요시설로서 코로나19의 청사 내 유입에 대비해 모든 상황을 가정해 대비하고 있다”면서 “입주직원은 물론 방문객에 대한 예방안전 수칙 준수 안내와 방역체계 강화 등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빈틈없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청사 방역하는 방역원 [연합뉴스 제공]
정부청사 방역하는 방역원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