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코로나19 예방ㆍ피해복구에 10억원 지원
상태바
하나금융그룹, 코로나19 예방ㆍ피해복구에 10억원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28 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ㆍ경북지역 의료진에 의료용품 및 구호물품 등 지원 집중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3개월간 임대료 전액 면제 및 감액
모바일ㆍ인터넷ㆍ자동화기기 등 비대면 채널 수수료 면제 지원

하나금융그룹은 27일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해 적극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하나금융그룹은 27일 코로나19의 사전 방역과 조속한 피해 복구 등을 위해 10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번 성금이 특별관리구역으로 선포된 대구ㆍ경북 지역의 의료진을 위한 실질적 물품지원에 집중되도록 할 방침이다.

의료진의 의료용품과 방호복, 마스크 등의 기본 물품은 물론 의료진의 면역력 강화를 위한 의료진 건강식품키트를 포함한 구호물품도 지원한다.

또한, 하나금융은 그룹 내 관계사가 소유한 부동산에 입주하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 사업자를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키로 했다. 대구ㆍ경북지역은 3개월간 임대료 전액을 면제해 주기로 했으며, 그 외 지역은 3개월간 임대료를 30%(월 1백만원 한도) 감액해 주기로 했다.

하나금융그룹 내 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금융티아이 등 관계사들도 이번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하나은행은 대구ㆍ경북지역의 손님을 대상으로 영업점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자동화기기 등 비대면 채널 수수료를 1개월간 전액 면제키로 했다. 추후 상황에 따라 면제 기간은 탄력적으로 운용키로 했다.

또한, 코로나19로 매출에 큰 타격을 입게 될 음식점과 도소매업 등을 영위하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지원을 위해서 기존에 납입한 출연금 외에 별도로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에 100억원을 추가로 출연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해 최선을 다하고 계신 의료진들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 어렵고 힘든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하나금융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