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상반기 신입공채 가뭄 '현실화'… 기업 잇단 연기 발표
상태바
코로나19로 상반기 신입공채 가뭄 '현실화'… 기업 잇단 연기 발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29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심각’단계 접어들며 기업 잇단 채용 연기발표… 1년 전과 비교하면 "공채 씨 마른 수준"

작년 이맘때 상반기 주요 기업의 공채윤곽이 드러났다면 현재는 공채 연기 및 전형 취소 발표가 잇따라 대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조정됨에 따른 여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먼저 현대자동차는 24일 채용 면접 일정을 연기했다. 채용 면접 대상자에 면접 일정을 연기한다고 개별 문자를 보냈다.

지난해부터 수시채용 방식으로 신입사원을 선발 중인 현대차는 올해 계획한 신입사원 각 채용부문에서 서류전형을 마친 뒤 직무별 면접을 앞두고 있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6일 2020년 신입사원 합동 교육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3급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SW) 역량테스트를 지난 15일에서 다음 달로 연기했다.

LG는 올해 신입사원 공채일정을 4월 이후로 연기하고, SKㆍGSㆍ포스코 역시 계열사별 채용일정을 연기하거나 재고한다는 입장이다.

한화와 현대중공업은 수시채용을, 신세계는 통상 하반기 공채를 진행하는 만큼 상반기 공채계획은 없다.

10대 기업 중 상반기 공채윤곽을 밝힌 곳은 롯데 한 곳에 불과하다. 단, 롯데는 다음달 6일부터 예정된 신입사원 서류접수는 일정대로 진행하되 필기시험과 면접은 일정 연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보통 대기업 상반기 공채는 3월 초 일제히 접수를 시작하지만 채용일정은 그 전에 미리 공개되는 만큼 지난해와 비교해 상당히 대조되는 상황이다.

지난해 LG화학의 경우 2월 27일부터 이른 접수에 돌입한 바 있다. 이어서 SK와 KT그룹은 3월 4일부터, CJ그룹은 3월 5일, 그리고 삼성은 3월 12일부터 계열사별 순차모집을 시작했다. 또한 롯데그룹은 3월 20일, 포스코는 다음 달인 4월 2일부터 상반기 신입사원 선발을 진행했었다.

이렇듯 신입공채의 씨가 말랐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가운데, 많은 구직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구직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었다.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구직자 44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 구직준비에 불안감을 느끼는지’ 설문조사 한 결과 총 61.1%가 ‘그렇다’고 대답했기 때문. 지난 11일부터 양일간 진행한 설문조사였던 점을 고려하면, 감염병 위기 단계가 심각 수준인 현재 그 불안감은 더욱 커졌을 것으로 짐작된다.

불안한 이유는 ‘채용 연기’(25.8%), ‘채용전형 중단’(24.2%), 그리고 ‘채용취소’(9.0%) 등이었다.

또한, 앞선 변경사항들이 결국 ‘채용규모 감소’(21.7%)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도 불안해하는가 하면, ‘공채전망이 전반적으로 어두워진 느낌’(12.7%) 그 자체 역시 비보로 느끼고 있었다.

특히 만에 있을 발병 또는 자가격리로 인한 ‘응시기회 박탈’(6.2%)에 대해서도 걱정하는 모습에서 안타까움이 전해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조사결과, 구직자 3명 중 2명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구직준비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조사결과, 구직자 3명 중 2명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구직준비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