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어린이대공원 2. 29일부터 임시휴장 …"코로나19 어린이 감염 예방"
상태바
서울어린이대공원 2. 29일부터 임시휴장 …"코로나19 어린이 감염 예방"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29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근처 확진자 발생에 따라 어린이 대표 놀이공원 휴장 결정(산책로는 개방)
동물원, 어린이놀이터, 놀이동산, 주차장 등 야외 시설 휴장

서울시설공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월 29일부터 광진구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을 임시 휴장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최근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2. 28일 어린이대공원과 가까운 곳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어, 어린이 감염예방 차원에서 임시휴장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동물원, 어린이놀이터, 놀이동산, 주차장 등 모든 집객시설이 휴장에 들어간다. 단, 감염 위험이 적은 산책로는 현재대로 개방한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찾는 대표적인 공원인 만큼, 어린이 감염예방을 위해 부득이하게 임시 휴장을 결정했다”며, “안타깝지만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결정한 만큼 시민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현재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 중이며, 시민 안전확보를 위해 서울시 대응방향에 따라 총력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