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산후조리 할 때 미역국은 하루 2번이면 충분해요"
상태바
식약처, "산후조리 할 때 미역국은 하루 2번이면 충분해요"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역국‘요오드’함유… 요오드 적정섭취를 위한 실천 요령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일 산모의 출산부터 산후조리까지 미역국 섭취를 통한 요오드 과다 섭취를 줄이기 위해 '산후조리 시, 요오드 적정섭취 실천 요령'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요오드는 갑상선호르몬 생성에 필수적인 영양성분으로 하루 섭취 권장량도 있지만, 넘지 않도록 권고하는 상한섭취량(2.4mg)도 있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제공]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제공]

평가원은 산모의 적정 요오드 섭취 정보 제공을 위해 지난해 전국 5개 권역의 산모(1054명)를 대상으로 산후조리 기간 중 요오드 섭취실태를 조사했다. 

조사대상은 병원, 산후조리원 등에서 갑상선 질환이 없는 출산 후부터 8주 사이의 산모로, 1일 평균 요오드 섭취량은 2.9mg으로 나타났다. 

전체 산모는 요오드 섭취 권장량을 만족하지만, 1~4주 일부 산모의 경우 요오드 상한섭취량을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회 등 전문가들은 “산모가 출산 후 1~4주 동안의 미역국 섭취로 인한 단기간 요오드 과다 섭취(상한섭취량 초과)는 건강한 성인의 경우 크게 우려할 사항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갑상선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임신·수유부의 경우 질환의 종류와 상태 등에 따라 위해영향(갑상샘 기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과 전문영양사의 상담을 통해 요오드 섭취 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평가원은 산후조리 시 미역국을 통한 요오드 적정섭취를 위해 다음의 실천사항을 제안했다. 

◎ 조리 : 미역은 30분 이상 물에 불린 후 흐르는 물에 헹구어 사용하고 다시마보다는 다른 재료로 육수를 내는 것이 좋다.  요오드함량(건조물 7g 기준)은 미역이 1.1mg, 다시마가 13.5mg다.

◎ 식단 : 미역국과 함께 제공하는 식단으로는 요오드 함량이 높은 김이나 다시마 튀각보다 단백질, 식이섬유가 풍부한 육류, 두부, 버섯 등이 좋다.

◎ 섭취 : 미역국은 하루 2회 이내로 섭취하고 다양한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학계 등과 협력해 요오드 과다 섭취와 갑상선 질환과의 연관성 연구를 추진하는 한편, 산모를 위한 건강한 식단 정보를 계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