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종교 위장포교"까지…구직자 3명 중 1명 ‘취업사기’ 피해자
상태바
"사이비 종교 위장포교"까지…구직자 3명 중 1명 ‘취업사기’ 피해자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0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들의 절박함을 노린 이른바 취업사기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취업을 빌미로 한 사이비 종교의 위장포교도 사실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콜이 구직 경험자 663명을 대상으로 취업 사기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다.

그 결과 응답자의 33.5%가 취업 사기를 당했다고 답했다.

사기 유형으로는 직무 및 연봉, 복리후생 등 고용조건을 허위·과장한 경우가 54.0%(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구인광고에 기재된 직무와 다른 직무를 권유(25.8%)하거나 급여조건 등이 사실과 다른(28.2%)경우로 이는 취업사기 비중의 절반을 차지했다.

또한 피라미드식 다단계 판매, 지인 상대로 영업 강요(17.6%)를 당했다는 응답도 비일비재했다.

이어서 취업을 미끼로 청탁금·로비자금·접대비 등을 요구(4.6%)하거나 영업자금, 교재 및 교육비 명목으로 추가 결제 유도(4.4%), 대포 통장 개설 권유(2.6%) 등의 현금성 사기 비율도 빈번한가 하면, 인감·통장 비밀번호·등본 등의 개인정보 탈취(4.4%), 성 상품화·접대 업무 강요(2.3%)등의 취업사기도 공개됐다.

특히 취업을 빌미로 한 사이비 종교의 위장포교(4.4%) 또한 사실로 확인됐다.

끝으로 ‘기술자 모집공고 후 면접 시 대리점 영업 강요’, ‘자격증 대여’, ‘지점장 통장으로 송금강요’, ‘정직원으로 뽑아 놓고선 알바로 변경’ 등의 사기유형도 기타 답변을 통해 드러났다.

[알바콜 제공]
[알바콜 제공]

한편, 취업 사기가 초래한 가장 큰 피해 유형은 ‘정신적 피해’(69.8%)였다. 스트레스 및 우울감을 야기시켜 구직 활동에도 지장을 초래하는 것.

그리고 5명 중 1명꼴로는 ‘금전적 피해’(20.0%)를 입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들이 밝힌 취업사기 피해액(주관식 입력)은 적게는 1만원, 많게는 500만원으로 평균 185만원에 달했다. 그 외 폭행 등 ‘신체적 피해’(2.3%), 그리고 ‘시간, 비용 낭비’, ‘지인영업 강요로 지인과의 관계가 나빠진 짐’, ‘퇴사로 인한 경력단절’ 등의 피해 상황들도 취합됐다.

하지만 취업사기 당시 대처방법에 대해 살펴본 결과 ‘별다르게 대처하지 못하고 고스란히 사기피해를 떠안음’(33.7%)이라고 답한 비율이 가장 많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는 취업사기를 경험한 구직자 3명 중 1명꼴에 달했다. 보다 직접적으로는 ‘피의자에게 불만을 토로’(16.1%)한 경우도 확인됐다. 하지만 대다수는 ‘모르는 척 넘어가면서 회피’(22.6%)했거나 이후 ‘관련기관’(8.2%) 또는 ‘취업 커뮤니티에 공유’(11.1%) 한 것이 대응의 전부였다.

임경현 알바콜 본부장은 “취업 앞에 절박한 구직자들을 두 번 울리는 범법행위”라며 유의사항을 전했다. 지나치게 높은 급여 및 근로조건 등 자칫 과장된 문구를 발견한다면 일단 지원을 보류하고, 특히 금전을 요구하는 곳이라면 무조건 피해야 하는데 “취업사기 유형도 갈수록 진화하는 만큼 일단 의심되면 경찰서나 금융감독원에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