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4명, "연봉협상 후 퇴사충동"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4명, "연봉협상 후 퇴사충동"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0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中企 직장인 5명 중 3명, 올해 연봉협상 ‘불만족’… 퇴사충동까지 느껴
中企 직장인 28.2%는 ‘임금동결’… 연봉 만족도는 대기업-중견-중기 순

직장인 10명 중 4명 이상은 올해 연봉협상에 대해 불만을 느꼈고, 이에 퇴사 또는 이직을 고려한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앱 알바콜이 직장인 13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인크루트 제공]
[인크루트 제공]

먼저 ‘올해 연봉협상을 완료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50.4%로 절반을 조금 넘었다. 38.8%는 아직 올해 연봉협상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연봉협상에 대한 만족도는 어땠을까? ‘올해 연봉협상 결과에 대해 만족하는가’라는 질문에 ‘매우만족(7.3%)’하거나 ‘대체로 만족(21.6%)’하는 직장인은 28.9%에 그쳤다. ‘보통’이라 답한 직장인이 28.9%로 가장 많았고, ‘매우 불만족(19.1%)’이거나 ‘대체로 불만족(23.2%)’이라는 응답이 무려 42.3%에 달했다.

만족스럽지 않았던 연봉협상 때문일까? 이어서 연봉협상 결과 때문에 퇴사충동을 느끼는가?에 대해 물어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55.2%)이 퇴사충동을 느꼈다(매우 그렇다 25.1%, 그렇다 30.1%)고 답했다. 즉, 직장인 42.3%은 올해 연봉협상 결과에 대해 불만을 느꼈고, 그 중 절반 이상이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는 것.

특히 기업규모에 따라서 연봉협상 만족도 차이도 나타났다.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의 연봉협상 불만 비율은 30.3%, 중견기업(300명~999명)은 32.2%인 반면, 중소기업(299명 이하)은 48.9%로 대기업에 비해 18.6%P 높았다. 연봉 협상 후 퇴사 충동을 느낀 직장인 비율도 중소기업 근무자(59.5%)가 가장 높았고, 이어 중견기업(53.6%), 대기업(39.8%)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해 연봉협상에서 연봉이 ‘인상됐다’는 직장인 응답률은 68.3%에 그쳤다. 나머지 응답자 중 28.3%는 ‘동결’, 3.4%는 ‘삭감됐다’고 답했다.

연봉이 인상된 곳은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이 76.4%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299명 이하)과 중견기업(300명~999명)은 각각 67.3%, 66.7% 순으로 비슷했다. 그리고 ‘동결’ 비율은 중견기업(31.3%)에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28.2%), 그리고 대기업이 22.6%로 가장 낮았다. ‘삭감’비율은 중소기업(4.5%), 중견기업(2.0%), 대기업(0.9%) 순으로 집계됐다.

본 설문조사는 직장인 1,390명 대상으로 지난 2월 13일부터 18일까지 엿새간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2.63%, 95% 신뢰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