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발 '전 노선' 승객 대상 발열 체크
상태바
대한항공, 인천발 '전 노선' 승객 대상 발열 체크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여행 우려 확산을 감안해, 5일부터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실시한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탑승구 앞에서 열화상 카메라 및 휴대용 체온계로 모든 탑승 승객에 대해 발열 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37.5도 이상 체온 승객의 경우 탑승을 거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번 인천발 전 노선 항공편에 대한 승객 발열 체크를 위해 총 8대의 열 화상 카메라를 확보했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지난 2월 29일부터 모든 미주노선 전편 승객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시행한 바 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제품인 MD-125 약품을 이용해 인천발 미주행 전편, 중국발 인천행 전편의 기내 전체를 인천공항에서 분무소독하고 있으며, 법적으로 항공기별 월 1회로 정해진 분무소독 주기를 7일로 단축해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