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장관 간담회] “근로자 건강이 생산성에 큰 영향”…건강경영 강화할 때
상태바
[고용부 장관 간담회] “근로자 건강이 생산성에 큰 영향”…건강경영 강화할 때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5 13: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갑 장관 "중기중앙회와 함께 관련 캠페인도 고민해 볼 만해"
왼쪽부터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이재갑 고용부 장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앞줄 오른쪽부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이재갑 고용부 장관,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지난 5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개최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코로나19 긴급 간담회 자리에서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에서도 보듯이 기업의 임직원들의 건강관리가 기업 생산성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해외 선진국에서도 ‘건강경영’이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우리나라도 대내외적인 각종 리스크에 대비해 건강한 일자리를 정부 차원에서 살펴보기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기업체 임직원의 건강 이슈는 보건복지부 관할로 산업안전재해 관점에서만 봐왔으며 개인의 건강관리는 개별적으로 병원 등을 통해 이뤄져 왔던 게 사실이다. 건강검진 비용을 회사에서 부담하는 것으로 건강관리는 개인의 책임이라는 인식도 강하다.

그나마 직원에 대한 건강검진 관련 시스템은 잘 갖춰져 있지만 건강증진 및 질병예방 프로그램 등은 해외 선진국 대비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서울대 의대와 서울대 국민건강지식센터가 30개 대기업 임직원 2433명을 대상으로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기업건강지표(WHI·Worksite Health Index)’를 적용해 직원 건강관리와 실행을 평가한 결과에 따르면 100점 만점에 평균 60점에 불과했다.

반면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 건강경영은 보편적이다. 미국은 500대 기업의 80%가 임직원 건강관리 프로그램(EAP·Employee Assistance Program)을 도입했고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직장 내 심장질환, 뇌졸중, 암, 당뇨병 등 만성질환 유병률을 낮출 수 있도록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경영의 패러다임 변화 측면에서 앞으로 건강경영도 기업의 중요한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계의 한 관계자는 “정부 역시 건강경영을 하는 기업에 세제 혜택과 건강보험료를 인하해주는 인센티브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며 “해외 선진국에서 정부가 직접 건강경영을 활성화하는 이유도 기업 근로자가 지출하는 의료비가 매년 천문학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서승원 상근부회장의 건의에 대해 이재갑 장관은 “의미 있는 제안”이라며 “다른 유관부처, 중기중앙회와 함께 (건강경영) 관련한 캠페인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좋은 의견. 2020-03-05 16:21:38
시의적절하면서도. 앞으로 중소기업이 투자해야 할 분야가 아닌가 싶습니다.
직원들의 건강증진이 기업을 건강하게 하고 지속가능하게 하는 힘 아닐까 싶어요. 결국 사람이 자산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