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현장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공급 방식 일원화
상태바
의료현장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공급 방식 일원화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인에게 안정적 마스크 공급이 가능하도록 조달청을 통해 일괄 계약
의료계 4개(의협·병협·치협·한의협) 협회에서 각 의료기관에 배분․관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3.5.)'의 일환으로 의료기관에 안정적으로 마스크가 수급될 수 있도록 의료계 4개 협회 중심으로 마스크를 공급·배분한다고 밝혔다.

이 대책에 따라 의료 등 정책적 목적의 마스크 물량은 의료기관 등에 우선 배분된다.

지금까지는 생산업체와 의료기관 공적판매기관과의 개별 계약을 통해 납품했으나, 앞으로는 조달청이 생산업체와 일괄 계약을 하여 의료계 4개 협회에 마스크를 배분하고, 각 협회별로 의료기관에 배포하게 된다.

마스크를 공급받은 4개 협회(병원협회, 의사협회, 치과의사협회, 한의사협회)는 배분 기준 및 방식 등을 각각 마련해 마스크를 배분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일선 의료기관은 각 협회로 마스크 공급요청 신청을 해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한정된 마스크가 의료 현장에 적절하게 골고루 배포될 수 있도록 각 협회에서 의료기관 종사자 수 현황 등을 참고해서 배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회원·비회원 구분 없이 배포되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각 협회에서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초기 유통망이 정착될 때까지는 보다 기민한 대응이 필요하므로 각 협회별로 시․도 지회장 회의를 통해 직접 배송 등 최대한 빠르게 일선 의료현장에 전달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각 협회의 중앙, 시․도, 시․군․구 간 역할 분담 등을 통해 시행착오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각 협회와 함께 배분된 마스크가 일선 의료기관까지 차질없이 전달될 수 있도록 '마스크 수급상황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한다.

협회별 수급 상황 등을 일 단위로 관리하고, 의료기관의 마스크 수급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 방문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보건복지부, 의료계 4개 협회 간 협의체를 구성해 격일 단위로 점검회의를 추진, 추가 개선방안 등을 논의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의료기관 마스크 수급 안정화 계획을 통해, 마스크 생산이 한정된 상황에서 지금도 진료에 전념하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수급 대책, '공급 확대·공평 보급
마스크 수급 대책, '공급 확대·공평 보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