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랑상품권 3조→6조원 확대, 할인률도 10%로 상향… 2,400억 추경편성
상태바
지역사랑상품권 3조→6조원 확대, 할인률도 10%로 상향… 2,400억 추경편성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0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올해 3조원 규모인 지역사랑상품권 발행규모를 6조원까지 늘리고 할인율도 10%로 상향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담은 24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안이 통과되면 최소 4개월 동안 각 지자체는 총 3조원규모의 지역사랑상품권을 추가 발행하고 10% 할인된 금액으로 개인당 월 구매한도 100만원까지 판매하게 된다.

행안부는 당초 올해 연간 3조원 규모의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액의 4%인 약 12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추경으로 올해 발행액은 연간 6조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행안부는 추가로 발행되는 3조원에 대해 지자체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발행액의 8%에 해당하는 국비 2400억원을 추경으로 지원한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으로 5% 안팎의 할인율을 적용해 인기가 높다. 주 사용업종이 음식점, 유통업(슈퍼마켓, 편의점 등), 학원, 음료식품, 의원 등 생활밀착형 업종이 대부분을 차지해 골목상권 활성화는 물론 가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는 지난해 기준 월 평균 환전율이 94.7%에 달해 상품권 판매가 대부분 소상공인들의 매출액 증가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 내 골목상권 매출에 다소나마 숨통이 트이길 기대하고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자체장이 발행하고 지역 내 가맹점에서만 사용가능한 상품권으로, 지자체의 판매대행점(농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실명 확인 절차를 거쳐 누구나 구입 가능하다.

할인율, 판매처 및 사용처 등은 각 지자체 누리집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추경안이 통과되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가 회복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자체 현황 [행정안전부 제공]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자체 현황 [행정안전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