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中企사랑나눔재단에 3천만원 후원금 전달
상태바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中企사랑나눔재단에 3천만원 후원금 전달
  • 이상원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0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결식위기아동 도시락 지원을 통해 돌봄 공백 최소화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김영래)에 후원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신한금융그룹과 BNP파리바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합작회사이며, 자산운용분야의 오랜 경험과 다양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최대규모의 자산운용산업을 이끌고 있다.

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김영래, 사진 오른쪽)에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는 이창구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이사(사진 왼쪽).
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김영래, 사진 오른쪽)에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는 이창구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이사(사진 왼쪽).

 

후원금은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 영세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해당 지역의 씨푸드, 양식, 일식계열 식당 도시락을 구매하고, 개학 연기로 결식위기에 처한 아동 1,000명에게 아동 도시락을 1주일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완성된 도시락은 대구시 내 57개 지역아동센터 직원이 결식위기아동가정으로 직접 배달되며, 돌봄 공백에 따른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래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이사장은 “내수경제의 침체가 지속되어 금융투자 및운영에 어려움이 있음에도 대구시 내 지역 영세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함께 해준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에게 감사하다.”며“앞으로도 재단의 든든한 후원자로 함께하여 지역 소외계층과 상생·협력하는 나눔의 현장에 즐거움을 함께 누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360만 중소기업의 권익을 대변하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계의 사회공헌 확산을 위해 2012년 설립한 공익재단으로,전통시장 활성화, 중소기업 자녀 장학금 지원, 중소기업 임직원 연합봉사단운영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