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개발의 핵심, '고성능 컴퓨팅' 지원 본격화
상태바
AI 개발의 핵심, '고성능 컴퓨팅' 지원 본격화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0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총 800여 기업에 연간 240PFlops로 상시 지원
전년대비 6배로 증가된 용량으로 스타트업·벤처·대학·연구소 등의 AI 개발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 경쟁력의 원천인 컴퓨팅 자원을 누구나 손쉽게 활용해 신기술과 서비스를 시도해볼 수 있는 ‘고성능 컴퓨팅 지원 사업’을 9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AI가 범용기술로 급부상함에 따라 2030년까지 전세계 국내총생산(GDP)에 13조달러를 기여해 글로벌 GDP는 연평균 1.2% 추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AI 개발은 데이터 획득과 가공을 거쳐, 다량의 반복 학습을 통한 AI 모델(알고리즘) 생성 과정을 통해 최종적인 서비스로 완성된다. 이 과정에서 대규모 연산과정이 필요하고 다량의 데이터를 고속으로 처리하기 위한 연산자원 확보가 AI 개발 경쟁력을 좌우하게 된다.

그러나, 고성능 컴퓨팅 구축은 비용이 고가여서 대학·스타트업·연구소 등에서의 연산자원 활용은 큰 부담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지원 첫해였던 2019년 대비 약 6배 이상 지원용량을 확대해 2020년도 인공지능 분석 및 개발을 위한 고성능 컴퓨팅 지원 사업을 본격 시행하게 됐다.

특히 올해부터는 전년도의 1회 선정 지원방식에서 연중 상시 지원방식으로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지원 용량도 전년 대비 약 6배 이상 확대된 240PF(1초당 1000조번 더하기 연산)을 탄력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연산용량은 단일 용량지원 방식에서 필요한 용량만큼만 신청하고, 월 단위로 사용량을 점검해 이용률에 따라 사용 연산용량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고성능 컴퓨팅 자원이 필요한 기업과 기관에 지속적으로 지원될 수 있는 연중 상시 지원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2019년 대비 2020년 지원 변경 내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년 대비 2020년 지원 변경 내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한편, 2020년 고성능 컴퓨팅 지원 사업 공급업체는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네이버 비즈니스플랫폼(NAVER Business Platform, NBP)이 선정됐다. 

870개 중소·벤처기업, 연구소(원), 공공기관, 대학교(원) 등에서 고성능 컴퓨팅 지원 신청이 접수(’19.11월~’20.02월)됐고, 9일부터 지원이 시작된다.

또한, 오는 4월 10일부터는 오픈 이노베이션 허브 포털(aihub.or.kr)에서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고성능컴퓨팅지원 사업을 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벤처기업은 물론 어느 누구라도 쉽고 빠르게 AI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라고 강조하며, “국내 AI 기술력 제고와 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내 기업들에게 직접 도움이 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국내 인공지능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