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결제액, 온라인 쇼핑이 소매점 첫 추월
상태바
신용카드 결제액, 온라인 쇼핑이 소매점 첫 추월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4
  • 승인 2020.03.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지난해 지급결제동향 발표
새벽배송 등 소비 트렌드도 한몫

신용카드를 온라인 쇼핑몰에서 결제한 금액이 편의점 등 종합소매점에서 결제한 금액을 처음으로 역전했다.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서도 음식 재료 등을 당일 또는 다음날 새벽 배송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소비 방식에도 변화가 생긴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지난 5일 발표한 ‘2019년 중 지급결제동향을 보면 지난해 하루 평균 카드(신용카드·체크카드·직불카드) 사용액이 2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5.8% 늘었다. 이중 신용카드 사용액은 2조원으로 5.7% 늘었다. 개인 신용카드만 보면 7.0% 증가한 15000억원이었다.

개인 신용카드 사용 실적을 보면 지난해 온라인쇼핑 등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에서 결제한 금액(2560억원)이 처음으로 종합소매(2240억원)를 넘어섰다. 대형마트·백화점·편의점·면세점이 속한 종합소매 항목은 2018년까지만 해도 2210억원으로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2100억원)를 웃돌았다.

2019년에도 종합소매점에서의 카드 결제액이 늘었지만, 전자상거래 쇼핑액이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난 결과다.

이밖에 의료 및 보건 분야 사용액이 8.9% 늘었고, 초중고교 교육비를 카드로 낼 수 있게 되면서 교육 부문도 7.0% 증가했다.

법인 신용카드 사용액은 0.9% 늘어난 4200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체크카드는 6.2% 증가한 5300억원이었다. 연말정산 때 체크카드 소득공제율이 신용카드의 2배인 30%인데다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영화관·놀이공원 현장 할인 등이 가능해 체크카드 사용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선불카드 이용실적은 18.8% 늘어난 25억원이었고, 현금 IC 카드 등 기타 지급카드는 지역화폐 사용확대로 이용액이 74.2% 늘어난 24억원이었다. 전체 카드 사용액 가운데 신용카드 비중은 78.5%, 체크카드는 21.3%, 기타 현금 IC 카드 등은 0.2%.

하루 평균 결제 건수는 신용카드가 4020만건, 체크카드는 2410만건이었다. 건당 결제금액은 신용카드가 4918, 체크카드는 22056원으로 각각 1년 전보다 5.0%, 1.8%씩 줄었다. 편의점,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카드를 쓰는 이들이 늘며 소액화 경향이 나타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