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민군기술협력사업에 1772억원 투자
상태바
올해 민군기술협력사업에 1772억원 투자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4
  • 승인 2020.03.0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15% 늘리고 참여부처도 14개로 확대

정부가 올해 민군기술협력사업에 작년보다 15% 증가한 177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로봇, 드론, 3차원(3D) 프린팅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개발성과를 국방분야에 적용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위사업청 등 14개 부처는 지난 4일 민군기술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민군기술협력사업 2020년도 시행계획을 서면 심의·확정했다.

민군기술협력사업은 1999년 시작된 범부처 협력사업으로 국방분야 무기체계 성능향상 뿐 아니라 민간분야 미래 성장동력산업을 견인하는데도 기여해왔다. 작년까지 총 13441억원이 투입했으며 최근 5년간 기술개발 누적 실용화율은 69%.

특히 20072014고기능 고성능 복합 섬유 소재 개발’, 20012006중소형 워터젯 추진시스템 개발을 추진해 무기체계 국산화에 기여했다.

올해는 10개 부처가 195개 과제에 투자한다. 사업별로는 민군기술겸용개발사업에 1593억원, 민간기술이전사업에 110억원을 투입한다.

로봇, 드론, 3D프린팅, 증강현실·가상현실·혼합현실(AR·VR·MR)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대해 부처 간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국방 분야에서 활용하며 트랙 레코드(실적)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대표적인 것이 웨어러블 로봇 개발을 위한 복합신호기반 인체-기계 고속동기화 제어기술 개발사업이다. 산업부 등 3개 부처가 올해 11월부터 202410월까지 113억을 투입한다. 정찰 드론, 정보수집 글라이더 등 실제 국방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게 이미 개발된 민간 기술을 실증하는 기술개발 과제도 군과 함께 진행한다.

국방기술의 민간 활용 활성화를 위해 핵심 선도모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시범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속성이 중요하고 단기간 내 사업화 가능성이 큰 과제는 당해 연도에 착수할 수 있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신설한다.

무기체계 관련 품목을 개발하는 경우에는 시험 평가를 군이 직접 수행할 수 있는 근거를 만들고, ‘산업기술혁신사업 공통 운영요령에 명시된 관련 규정을 민군기술협력사업 공동시행규정에도 넣어 수요기업에 대한 지원 내용을 명확하게 한다.

민군기술협력사업의 성과물에 대한 수의계약 근거를 강화하기 위해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수의계약 대상으로 반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