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55.4%↓ …6개월 연속 감소세
상태바
1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55.4%↓ …6개월 연속 감소세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1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에다 춘절 연휴, 신종 코로나 영향까지 겹쳐

2020년 1월에 판매된 중국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작년 8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 침체가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 등의 여파에다 춘절 연휴와 코로나19의 영향까지 일부 더해진 가운데,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를 위주로 전기차 수요가 급감했다.

2020년 1월 중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2.3GWh로 전년 동월 대비 55.4% 급감했다. 2019년 8월부터 두 자릿수 감소세가 이어졌다.

출처 2020년 2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출처 2020년 2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중국 정부 당국의 보조금 축소 조치 영향과 경기침체 확산 등의 요인이 여전히 남아있고, 춘절 연휴에 따른 영업일수 축소와 춘절 이후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공장 가동 중단까지 겹치면서 현지 전기차 생산과 판매가 대거 위축됐다.

전기차 유형별로는 BEV와 PHEV 배터리 사용량이 모두 급감하면서 전체 사용량 감소를 이끌었다.

1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42.5% 줄어든 7.5만 대에 그쳐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출처 2020년 2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출처 2020년 2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

이는 각 전기차 모델에 탑재되는 배터리 단위 용량이 높은 BEV와 PHEV 판매량이 계속 급감한 데에 기인한다. HEV는 꾸준히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단위 배터리 용량이 BEV와 PHEV보다는 현저히 낮아 현지 시장 침체를 상쇄시키기엔 한계가 있다.

올해 들어 중국 시장의 침체가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신종 코로나 등 여러 시장 위협 요인이 계속 도사리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시장 추이에 맞추어 경쟁력을 배양하고 시장 전략을 다시 정비하는 것이 우선 과제로 판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