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소비자 관심도 KT, SKT, LGU+ 順…호감도는 SK텔레콤 가장 높아
상태바
'5G' 소비자 관심도 KT, SKT, LGU+ 順…호감도는 SK텔레콤 가장 높아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1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5G' 소비자 관심도 톱 불구 호감도는 꼴찌…SKT '긍정률' 톱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지난 해 4월 서비스 개시 이후 통신3사 5G 월별 포스팅 수 조사

지난해 4월 시작한 이동통신사 5세대(5G) 서비스 온라인 정보량을 빅데이터 조사한 결과 소비자 관심도에 있어 KT가 지속적으로 선두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통신사별 5G 전체 정보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었다.

10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소비자 관심도와 호감도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채널은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기업/단체, 정부/공공기관' 등 12개다

조사결과 KT는 4월 이후 11개월 동안 소비자 관심도가 매월 최저 1만1853건에서 최고 2만9960건을 기록, 단연 1위를 차지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이어 SK텔레콤이 최저 7415건, 최고 1만8285건을 기록했으며 LG유플러스는 최저 3769건에서 최고 1만6874건으로 조사됐다.

KT는 같은 기간 총 19만7735건으로 SKT의 13만1239건, LGU+의 9만7399건과 비교하면 1.5~2배나 압도하고 있다.

한편 각 사별 관심도가 감소한 것은 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자리를 잡으면서 새로운 뉴스가 줄어들고 이를 인용하는 개인 포스팅도 덩달아 줄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이들 통신3사에 대한 소비자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SKT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제공]

지난해 4월 이후  SKT의 긍정률은 61.9%로 통신3사 중 가장 높았고 부정률은 8.5%로 한자릿수에 그치며 가장 낮았다.

LGU+의 긍정률은 61.2% 부정률은 10.9%였고 KT의 긍정률은 48.8% 부정률은 9.9%였다.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수치인 순호감도를 살펴보면  SKT 53.4%, LGU+는 50.2%, KT는 38.9%였다.

참고로 포스팅 글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고품질 잘한다' 등의 단어가 있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저품질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단어가 있으면 부정글로 분류된다.

주의할 것은 포스팅글에 긍정어나 부정어가 포함돼 있더라도 그 감성어가 해당 업체 서비스를 반드시 겨냥하거나 지칭한 것이라고는 할수 없다.

즉 어느 통신사가 긍정어나 부정어와 함께 '우연히' 포스팅돼있는 경우가 많겠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수천만명의 국민중 단 1~2천여명의 응답자만을 대상으로 한 설문결과를 토대로 정당 지지율을 발표하는 현행 여론조사에 비하면 빅데이터의 감성어 신뢰도는 충분히 참고할만 하다는게 빅데이터업계 정설이며 업계 중요 지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연구소 관계자는 "3개 통신사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KT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타사대비 현저히 낮은 '호감도' 개선을 위한 서비스 개선등의 고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