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멜라토닌 조절 돕는 LED 패키지 출시
상태바
삼성전자, 멜라토닌 조절 돕는 LED 패키지 출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1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멜라토닌 조절을 돕는 ‘LED 패키지(LM302N DAY, LM302N NITE)’를 출시하고, 인간 중심 조명(Human Centric Lighting) 시장 공략에 나섰다.

'멜라토닌'은 수면 주기에 관여하는 물질로, 사람의 몸은 햇빛이 많은 낮에는 멜라토닌 분비량을 최소화하여 신체를 활성화시키고, 빛이 적은 밤에는 멜라토닌을 충분히 분비하여 숙면을 취하게 한다.

'LED 패키지’는 멜라토닌 분비에 영향을 미치는 청록색 파장의 빛을 조절한 제품으로, ‘LM302N DAY’와 ‘LM302N NITE’ 2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이 제품은 실내 생활 비중이 높은 현대인들이 필요와 목적에 따라 조명 환경을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도록 해준다.

Melanopic Sensitivity는 멜라토닌 억제도가 높은 청록색 파장대를 의미, 이 파장대의 세기가 센 빛 아래에서는 멜라토닌 분비가 억제되고, 반대로 세기가 약한 빛 아래에서는 멜라토닌 분비가 덜 억제된다. [삼성전자 제공]
Melanopic Sensitivity는 멜라토닌 억제도가 높은 청록색 파장대를 의미, 이 파장대의 세기가 센 빛 아래에서는 멜라토닌 분비가 억제되고, 반대로 세기가 약한 빛 아래에서는 멜라토닌 분비가 덜 억제된다. [삼성전자 제공]

‘LM302N DAY’는 멜라토닌 분비를 최소화해주는 파장의 빛을 내 조명을 사용하는 시간 동안 집중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 일반 LED 조명 대비 멜라토닌 수치가 약 18% 감소되어 학교, 사무실, 산업현장 등에서 학습 및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M302N NITE’는 조명에 의한 각성 효과를 최소화해 편안한 휴식이 필요한 집, 호텔 등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밤에 장시간 조명을 사용하면 멜라토닌 분비량이 현저히 낮아져 수면에 방해가 되는데 ‘LM302N NITE’는 멜라토닌 수치를 일반 제품보다 약 5% 증가시켜 수면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LM302N DAY’와 ‘LM302N NITE’는 업계에서 주로 활용되는 3.0×3.0mm 크기를 갖췄으며 다양한 색온도(1800K~ 6500K)를 제공한다.

김언수 삼성전자 LED사업팀 전무는 “LM302N은 신체 활동에 도움을 주는 새로운 개념의 광원이다”라며, “이번 제품은 실내 활동이 많은 현대인들에게 집중력과 휴식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