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제조사에 스마트공장 구축 우선권
상태바
마스크 제조사에 스마트공장 구축 우선권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5
  • 승인 2020.03.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올해 지원사업 희망업체 모집…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 첫 시행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올해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 제조기업을 우선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업종별 중소기업 협동조합들도 참여할 수 있는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도 올해 처음으로 시작한다.

중기중앙회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과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의 두가지 유형으로 ‘2020년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지난 9일부터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은 중기중앙회가 중소벤처기업부, 삼성전자와 지난 2018년부터 함께 진행해온 사업으로, 삼성전자와 정부가 매년 100억원씩 5년간 총 1000억원을 지원한다.

참여 중소기업은 유형별로 최대 6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소기업은 최대 2000만원 전액 지원받을 수 있다. 위기관리지역 기업, 장애인기업, 뿌리기업, 일터혁신 컨설팅 참여기업은 우대 대상이다.

또 정부 조달 입찰 시 가점을 받고 중기중앙회의 손해공제·PL 단체보험 보험료 인하, 홈앤쇼핑·수출상담회 참여 우대 등 혜택이 주어진다.

삼성전자의 후속 연계사업에 따라 200명 규모의 삼성전자 현직 제조 전문가의 멘토링을 통해 대기업의 제조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으며 스마트비즈 엑스포 참가 아리랑TV 홍보영상 제작 특허 개방 등의 지원도 이뤄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부족사태 극복을 위해 마스크 제조기업을 우선 선정해 신속히 구축을 진행할 예정이다.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은 중기중앙회가 중기부와 함께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으로 유사 제조공정·업종의 중소·중견기업들에 공통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전체 사업비의 50% 이내에서 신규 구축 시 최대 1억원, 고도화 시 최대 150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고, 사업투입인력의 인건비를 기업 부담금 20% 이내에서 사업비에 포함할 수 있다.

업종별 회원사를 둔 중소기업협동조합 단위로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참여의향이 있는 회원사들을 대표해 참여의향서 제출, 공통솔루션 발굴, 프로젝트 관리 등 업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협동조합도 사업대상에 포함돼 스마트화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기문 회장은 앞으로 중소기업의 제조 혁신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우수구축 사례집, 유튜브 동영상 제작 등을 통해 도입기업이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중기중앙회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2020년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기중앙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필요시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지원실(02-2124-4312~4)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