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에 모든 정책역량을 쏟아야
상태바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에 모든 정책역량을 쏟아야
  • 이상원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1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코로나19 중소기업 대책 간담회 개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민생경제 조기 회복을 위한 코로나19 중소기업 대책 간담회'를 개최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심각한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관련 대책방안을 신속히 마련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협동조합과 중소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중기중앙회는 △대구경북 중소기업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 △자금지원 소요기간 단축과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강화, △피해기업 대출한도 확대를 비롯한 특례보증지원, △수출입 중소기업 지원 강화 등 총 9개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종합지원대책방안 수립과 11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하는 등 총력대응을 하고 있으나, 현장에서는 아직 정부지원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중소기업을 위한 추가지원책 마련과 코로나19 피해기업이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의 대책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뒷줄 왼쪽 세번째)이 중소기업계가 처한 심각한 위기상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16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의 대책 간담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뒷줄 왼쪽 세번째)이 중소기업계가 처한 심각한 위기상황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