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급락 출발, 1250원대…한미 통화스왑 체결 영향
상태바
원/달러 환율 급락 출발, 1250원대…한미 통화스왑 체결 영향
  • 중소기업뉴스
  • 승인 2020.03.2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급락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7.5원 내린 달러당 1258.2원을 기록했다.

환율은 32원 내린 1253.7원에서 출발해 25원 안팎의 하락 폭을 유지하고 있다.

전날 한미 통화스왑 체결로 원/달러 환율 폭등세가 진정되는 모양새다.

한국은행은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600억 달러 규모의 양자간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0년 전 한미 통화스와프 규모의 두 배로 계약의 기간은 최소 6개월(2020년 9월 19일까지)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