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기업 10곳 중 8곳 R&D 활동에 타격…"연구인력 채용 축소할 것"
상태바
코로나19로 기업 10곳 중 8곳 R&D 활동에 타격…"연구인력 채용 축소할 것"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2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기협,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한 기업R&D 활동 실태조사 발표
성장동력 단절을 막기위한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정책 절실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기업의 80%가 R&D에 차질을 빚고 있으며, 40%가 넘는 기업이 R&D투자와 연구인력 채용 축소를 고려하는 등 기업 R&D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산기협)는 11일부터 16일까지 연구소 보유기업 1490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대응한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로 전체 응답기업의 79.8%(1,189개사)가 부정적 영향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영향이 없었다는 17.9%에 불과했으며,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2.4%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기업들의 R&D투자와 연구원 채용도 다소 위축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의 47.7%는 올해 초와 비교해 R&D투자를 축소할 계획이라고 응답했으며, 41.3%는 연구원 채용도 축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규모별로는 대·중견기업의 63.8%와 62.1%가 각각 기존 계획대로 투자와 연구원 채용을 진행할 것으로 응답했다. 그러나 R&D 투자와 연구인력 채용을 축소하겠다는 응답도 각각 34.4%, 36.2%에 달했다.

반면, 중소기업은 R&D투자를 축소할 것이라는 응답이 절반에 가까운 48.2%였다. 특히 13.1%는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해, 코로나19로 인해 R&D활동이 전반적으로 위축될 가능성이 높게 나타났다. 연구인력 면에서도 중소기업의 41.6%가 채용을 축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올해 연구개발 투자 계획 변화
코로나-19로 인한 올해 연구개발 투자 계획 변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 R&D 분야 피해는 주로 국내외 협력활동의 제약에 따른 R&D 차질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58.9%는 국내 출장 제한 등으로 인하여 R&D 활동에 차질을 빚었다고 응답했으며, 기술세미나 등 국외 활동 제한 때문에 차질을 경험했다는 응답도 39.1%에 달했다. 

또한 42.7%는 기업 경영 환경 악화 및 자금 부족으로 R&D 과제를 중단하거나 축소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연구개발에 사용되는 재료·부품 등의 공급난으로 인한 차질(35.8%), 소속 연구원의 자가격리·감염 등으로 연구인력 공백 발생(26%) 순으로 애로사항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같은 피해에도 불구하고 기업은 별다른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65.2%가 코로나19의 대응방안으로 ‘출장 및 대면회의 축소’라고 응답했으며, 특별한 대응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도 19.7%에 달했다.

한편 기업들은 코로나-19로 인한 R&D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정부 R&D사업의 경우 기업들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한시적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기업들은 국가연구개발지원사업 참여 기업의 현금 부담률 완화(72.8%), 과제기간의 한시적 연장(64.6%), 연구계획 변경 허용(4.0%) 등을 주문했다. 

또한, 매출감소 등 경영난에 의해 투자여력이 감소한 만큼 R&D자금 지원(67.8%), R&D 비용에 대한 세액공제율 상향 조정(58.9%) 등의 단기적 지원책을 요청했다. 

단기적으로 시급한 지원 방안
단기적으로 시급한 지원 방안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국가가 비용을 부담하고 기업이 R&D를 수행하는 사회문제해결형 R&D 개발 사업 확대(55.3%)와 온라인으로 비대면 R&D 협력을 지원하는 종합 플랫폼 구축(51.3%) 등이 대책으로 꼽혔다.

마창환 산기협 상임부회장은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인해 기업의 미래를 준비하는 R&D활동도 제약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하여 2차 추경에 반영하는 등 성장동력이 끊기지 않도록 정부의 적극적이고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