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OLED 발광재료 시장 19억 달러 규모로 성장
상태바
2020년 OLED 발광재료 시장 19억 달러 규모로 성장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2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OLED용 발광재료 시장이 급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OLED 시장 조사 전문 업체인 유비리서치는 2020년 OLED용 발광재료 시장이 19억 달러로 급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비리서치가 매분기 발간하는 발광재료 마켓 트랙에 의하면 2019년 발광재료 시장은 13.04 억 달러로서 2018년 9.37억 달러 시장에 비해 39.2% 급성장했다.

2019년 발광 시장 성장 이유는 스마트폰용 OLED 패널 시장 성장과 비례하고 있다. 2018년에는 스마트폰용 OLED 출하량이 4.07억대였지만 2019년은 4.74억대로 16% 성장했기 때문이다. 

패널 시장에 비해 발광재료 시장 성장이 더욱 큰 이유는 중국 패널 업체들의 6G flexible OLED 공장들이 가동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아직 생산량은 적지만 수율이 낮아 기판 투입량이 생산량의 2배이기 때문에 발광 재료 소모량이 매우 많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에 비해 아직은 구매 물량이 적어 구매 단가가 높은 것도 발광재료 시장이 커진 이유 중 하나이다.

2019년 발광재료 업체별 매출을 집계한 결과 UDC가 2.33억달러로서 전체 매출의 17.9%를 차지했으며, 삼성SDI는 2.12억달러(Novaled 매출 포함)로서 16.2%를 차지했다.

2019년 기업별 OLED 발광재료 시장 점유율  [유비리서치 제공]

2020년은 패널 업체들의 생산능력과 가동율이 모두 증가해 발광재료 소모량 또한 증가할 전망이다.

2019년 발광재료 전체 소모량은 73ton이었으나, 2020년은 102ton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료별 예상 소모량으로서는 HITL 재료가 16.9ton, blue host 재료가 4.15ton 소요될 전망이다. Blue host와 dopant 재료는 삼성디스플레이가 QD-OLED 양산을 시작하는 2021년부터는 급격한 증가가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