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중소기업에 유연한 전자소자 제작 플랫폼 지원
상태바
ETRI, 중소기업에 유연한 전자소자 제작 플랫폼 지원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6
  • 승인 2020.03.2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과 손잡고 OLED 시제품 개발

국내 연구진이 반도체 팹(Fab) 인프라와 디스플레이 연구 노하우를 활용해 대학과 기업의 최첨단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국내 기업과 대학에 유연한 전자소자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일괄 공정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유연한 전자소자는 차세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에 쓰이는 핵심 기술이다. 하지만 국내 중소·중견기업이나 대학 스타트업은 비용과 인력 등 문제 때문에 아이디어가 있어도 시제품을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

ETRI는 연구원이 갖춘 연구시설과 인적 자원을 활용해 유연한 기판과 금속 배선, 유연한 박막 트랜지스터 회로, 유연한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 등을 제작할 수 있는 공정 플랫폼을 만들었다.

유연한 소재 위에 올라가는 각종 패널의 모듈 제작과 관련한 표준 플랫폼을 만들어 수요자 맞춤형으로 아이디어를 실현해 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

이 플랫폼을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양대 전자시스템집적연구실·시스템통합회로연구실은 플렉시블 OLED 패널, 유기발광다이오드 회로, 유연하고 신축성 있는 박막 트랜지스터 회로 등을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원은 올해도 디스플레이 패널기술 국가연구실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할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발전시키고 서비스체계를 안정화해 보다 많은 기관들을 대상으로 플랫폼을 운영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게획이다.

이정익 ETRI 실감소자원천연구본부장은 유연한 전자소자 제작 플랫폼을 구축해 서비스해주며 연구원에서 개발된 전자소자 기술을 국내 산학연 기관에 확산하는 게 목적이라면서 국가 기술과 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연구원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