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설립 예비인가 의결 “하반기 영업 개시 목표”
상태바
‘토스증권’ 설립 예비인가 의결 “하반기 영업 개시 목표”
  • 이상원 기자
  • 호수 2256
  • 승인 2020.03.2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 이어 두번째 모바일 전문 증권사 시동
핀테크기업인 토스는 최근 증권,은행,카드 분야 도전장을 내밀면서 종합금융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중이다. 사진은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핀테크기업인 토스는 최근 증권,은행,카드 분야 도전장을 내밀면서 종합금융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중이다. 사진은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금융위원회는 지난 18일 정례회의에서 토스준비법인의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운영 업무는 증권 투자중개업으로 주식·채권 등을 사고파는 업무다. 최대 주주는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로 보유 지분은 100%이며 자본금은 250억원 규모다.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준비법인은 6개월 안에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해야 한다. 본인가 신청 후 1개월 안에 심사를 하게 되며 본인가까지 받으면 6개월 안에 영업을 시작할 수 있다.

토스준비법인은 본인가 후 토스증권으로 상호를 변경할 예정이다. 토스준비법인 관계자는 본인가를 받은 다음 올해 하반기 중 영업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혔다.

토스증권이 설립되면 올해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해 증권업에 진출한 카카오페이증권에 이어 두 번째 핀테크 증권사가 탄생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