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발 입국자 검역강화 첫날 1,444명 검사…19명 확진
상태바
유럽발 입국자 검역강화 첫날 1,444명 검사…19명 확진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2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24일, 지난 22일 하루 동안 유럽발 입국자 총 1444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날 오전 9시까지 집계된 내용으로, 검사 결과가 추가 확인되면 확진자 수는 달라질 수 있다. 환자 전원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가 유럽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하면서 정부는 22일 오전 0시부터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중대본은 전날인 23일에는 유럽에서 총 1203명이 입국했으며 이 가운데 의심 증상이 있는 유증상자는 101명이라고 밝혔다. 별도 증상이 없는 사람은 1102명으로 모두 검사 진행 중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럽발 입국자의 80∼90%는 내국인으로 유학생, 출장, 주재원과 가족, 교민 등"이라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고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위해 내·외국인에 관계없이 진단 검사 비용과 치료 비용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해외유입으로 인한 국민의 2차, 3차 피해를 차단할 수 있게 되므로 더 큰 피해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현재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해야 할 때는 내국인뿐만 아니라 외국인도 생활지원비를 지급하고 있다.

다만 유럽에서 입국한 이후 자가격리하는 경우에는 생활지원비를 지원하지 않을 방침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유럽발 입국자의 경우, 개인의 선택에 따른 입국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일반적인 자가격리 대상자와 동일하게 취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코로나19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