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해외특허 출원 '껑충'...6년래 최대 폭 상승
상태바
지난해 해외특허 출원 '껑충'...6년래 최대 폭 상승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2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기업과 국민이 해외 판로 개척과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해외에 출원한 특허 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9년 우리 기업의 주요 지식재산 4개국 대상 해외특허 출원건수는 총 66,792건으로 2018년 60,186건 보다 10.9% 증가해 2014년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잠정치)됐다.

우리 기업의 해외특허 출원현황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미국에 총 36,852건(8.5%↑)을 출원해전체의 약 절반(55.1%)을 차지했고, 뒤를 이어 중국 16,019건(15.4%↑), 유럽 8,287건(13.8%↑), 일본 5,634건(11.1%↑) 순으로 출원을 많이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미국에 대한 출원은 2016년 이후 하락 추세에서 2019년에 크게 반등(8.5%↑)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제공]
[특허청 제공]

특허청 관계자는 "해외출원 급증은 우리 기업들이 해외 지식재산권 선점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기술과 제품을 제대로 보호하기 위해 적극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특허청은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국가차원의 해외 지식재산 확보 전략을 마련하고,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해외출원 비용지원 및 특허바우처 지급, 지식재산(IP) 출원지원펀드 조성 및 투자, 특허공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외출원 지원예산을 2018년 28억원 규모에서 2019년 62억원으로 117.2% 증액했고, 해외출원 지원건수도 2,039건에서 2,626건으로 28.8% 확대했다. 올해는 지원규모를 더 늘려 11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미래 기술패권 선점을 위한 세계 각국 간 기술경쟁이 격화되는 상황에서 신속한 해외 지식재산권 선점은 특허·산업전쟁의 승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를 최우선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