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월세대출' 공급규모 4.1조원으로 확대
상태바
'청년 전·월세대출' 공급규모 4.1조원으로 확대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2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년 A씨(28세)는 취업준비를 위해 올해 2월 상경했으나, 보유하고 있는 1000만원 정도의 자금만으로는 원하는 지역에서 원룸(전세금 5000만원)을 얻기가 쉽지 않았다.
- 소득이 없어서 금융기관의 전세·신용대출을 받을 수 없었고, 2금융권이나 대부업체 금리는 너무 높아 감당할 수 없었다.
- 그러던 중 ‘청년 맞춤형 전월세대출’을 인터넷으로 신청해 2.5%의 금리로 4000만원을 빌릴 수 있었고, 매월 8만5000원의 이자(주거비용)로 원하는 지역에서 거주할 수 있게 되었다.

당초 1.1조원이었던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4.1조원으로 확대되고, 인터넷을 통한 신청도 확대된다.

금융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청년의 삶 개선방안’이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확정됐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작년 5월 27일 금융위-주금공-은행권 협약을 통해 총 1.1조원을 목표로 출시된 이후 지난 3월 20일까지 10개월간 2.5만 청년에게 총 1.2조원이 지원됐다.

이용자의 평균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009만원, 월세대출 591만원(월 24.6만원)이었으며,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2.90%, 주금공 보증)보다 0.33%p 저렴한 평균 2.57%였다.

이는 평균적으로 전세의 경우 월 10만원 내외, 월세의 경우 월 1만원의 이자만을 납부하는 것으로, 주거비 경감효과가 크게 나타났다.

특히,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 등으로 금융권을 통해서는 대출자체가 어려운 계층이었음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청년 주거문제 해결효과는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 제공]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1.1조원에서 4.1조원 규모로 크게 확대됨에 따라, 약 6만여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최근 금리 하락을 반영하면, 그간의 금리보다 더 저렴한 금리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금융위원회는 금년 2월부터 도입된 온라인을 통한 신청방식을 보다 확대해 청년의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카카오뱅크를 통해 온라인(비대면) 신청 가능하며, 다른 은행으로 확대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