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의약외품 등 가정상비용품 대폭 확대
상태바
이마트24, 의약외품 등 가정상비용품 대폭 확대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2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24는 '24시간 운영 편의점'만 판매할 수 있는 '안전상비의약품' 대신 고객들이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약외품' 상품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의약외품'은 질병의 치료, 경감, 처치 또는 예방의 효능과 효과를 나타내지만 인체에 미치는 작용이 미약해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판매가 가능한 약품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의 제조허가와 등록허가가 필요한 일체의 제품을 말한다.

마트24가 '의약외품' 같은 가정상비용품 확대에 나선 것은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가맹점 매출 향상에 도움이 되기 위함이다. 이마트24의 경우, 가맹점이 조건 없이 심야미영업을 선택할 수 있어 24시간 미영업점이 전체 점포 수의 80%에 달한다.

실제로 이마트24가 의약외품의 전년 대비 매출을 분석한 결과, 19년 32%, 20년(1월~2월) 37% 등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이 의약외품 중 가장 많이 찾는 상품은 임신진단키트였다. 상처에 바르는 연고, 파스, 밴드가 그 뒤를 이었다.

이마트24는 기존 연고, 과산화수소, 반창고, 임신진단키트, 파스 등 의약외품 10여종에 신규 상품 13개를 추가로 도입하고, 가정상비용품을 전용 집기를 활용해 총 23종으로 확대 판매 한다.

신규 도입되는 의약외품은 밴드 7종, 파스1종, 기피제 1종, 소독제 2종, 연고 1종, 휴대용구급함 등이다. 고객들이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멸균밴드, 고탄력밴드, 멸균스팟패치 등 다양한 종류의 밴드를 추가하고, 일회용 알코올 솜과 롤온 타입의 소독제 등 편의성이 강화된 상품을 도입했다.

기존에는 여러 종류의 가정상비용품이 매대에서 판매가 되었지만, 정면 3단, 양측면 2단으로 구성된 전용 진열집기를 활용해 매장 진열 공간을 확보하고, 고객들이 필요한 상품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가시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해성 이마트24 비식품팀 바이어는 “일상생활에서 간단하게 처치할 수 있는 소독제나 밴드 등의 제품에 대한 매출이 꾸준히 있다”며,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집기를 활용 의약외품을 확대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