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현장에도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
상태바
공사현장에도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7
  • 승인 2020.03.3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건설기술진흥법 하위법령 개정 시행

앞으로 건설현장에도 스마트 IT기술을 활용한 안전장비 도입이 늘어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설기술진흥법시행령 등 하위 법령이 시행됐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개정내용을 보면 먼저 공사비 항목 중 안전관리비에 무선통신 설비를 이용한 안전관리 체계 구축·운용비용이 추가돼 발주자가 건설현장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장비를 도입하게 하는 근거가 마련됐다.

공공공사에는 이미 지난해 4공공공사 추락사고 방지에 관한 지침개정으로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이 의무화됐으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민간공사도 스마트 안전장비를 사용하는 경우 발주자가 비용을 부담하게 됐다.

최근 공사현장에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이 증가하고 있다. 근로자가 현장에서 안전모나 추락방지용 안전고리를 착용하지 않았거나 위험지역에 접근하는 경우 유무선 통신망을 이용해 경고하고 관리자가 이동형 CCTV를 통해 원격관리를 하는 장비 등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개정안은 공사 입찰공고 시 발주자가 품질관리비와 구체적인 산출근거를 설계도서에 명시하고, 입찰 참가자는 발주자가 명시한 품질관리비를 조정 없이 반영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품질관리비가 입찰 과정에서 조정되는 것을 막을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500억원 이상 건설공사의 건설기술인 배치기준 중 현장에 배치돼 시험검사업무를 전담하는 최하위 등급의 건설기술인(시험관리인)에 대해 중급건설기술인 이상 참여에서 초급건설기술인 이상으로 완화해 젊은 건설기술인을 양성토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으로 스마트 안전장비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건설현장 안전관리가 확산되고, 적정 품질관리비 확보를 통해 건설공사 품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