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자영업자 경영안정자금 29조 증액
상태바
中企·자영업자 경영안정자금 29조 증액
  • 김재영 기자
  • 호수 2257
  • 승인 2020.03.30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비상경제회의 개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위기 상황을 맞은 기업과 금융시장에 총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19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50조원)2배로 확대한 것이다.

크게 보면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보증 등 금융지원 규모가 516000억원, 주식과 회사채, 단기자금 시장에 공급되는 유동성은 485000억원이다.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경영안정자금(대출·보증) 516000억원 가운데 291000억원이 이번에 증액된 금액이다.

최근 혼란에 빠진 자금시장에는 총 485000억원을 공급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회사채시장은 물론이고 우량 기업어음(CP)과 금융채도 매입한다. 이미 조성된 10조원을 우선 가동한 후 10조원을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돕는 정책금융 지원 규모도 41000억원을 증액했다. 산업은행이 22000억원 상당의 회사채 신속인수제도를 시행하고 19000억원 상당의 회사채 차환발행도 지원한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만기 도래 회사채 상환을 위해 기업들이 사모 방식으로 회사채를 발행하면 산업은행이 80%를 인수해 기업의 상환 리스크를 줄여 주는 제도다.

기존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프로그램을 합치면 회사채 발행 시장에 총 108000억원을 공급하는 것이다. P-CBO는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 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저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