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유치원·초등 저학년용 '소형 마스크' 305만장 비축 완료
상태바
교육부, 유치원·초등 저학년용 '소형 마스크' 305만장 비축 완료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3.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의 안전을 위한 소형 보건용 마스크 305만장(1인당 2장) 비축 완료
학교 내 의사환자·확진자 발생 시 즉시 사용 가능
긴급돌봄 참여 학생의 안전을 위해 보건용 마스크 56만 장 추가 지원

교육부는 30일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생을 위한 소형 보건용 마스크 305만장(학생 1인 2매 기준) 비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마련한 이 마스크는 개학 이후에 학교 내에서 코로나19 유증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는 위급 상황에서 즉시 사용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교육부는 유치원·초등학교에서 운영 중인 긴급돌봄에 참여하는 학생들의 안전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소형 보건용 마스크 56만장도 추가로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초·중·고·특수·각종 학교 학생을 위한 중대형 보건용 마스크도 비축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건강 이상 징후가 없는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는 면 마스크(일반 마스크)를 1인당 2장 이상 보급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과 함께 최소 2067만장 이상을 준비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개학 이후 일어날 수 있는 학교 내 감염에 대한 학부모님들의 걱정을 잘 알고 있기에 마스크 지원뿐만 아니라 학생 발열 점검, 학교 내 소독과 환기, 소독·세정제 준비, 학생 간의 충분한 거리 확보를 위한 책상 재배치와 교실 내 공간 등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교에)철저한 방역과 예방 조치를 실시해 안전한 학교 환경 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