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생활매장의 진화…29평 아파트가 통째로
상태바
백화점 생활매장의 진화…29평 아파트가 통째로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3.3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이 한 단계 더 진화한 체험형 생활 매장을 선보인다. 단순히 상품 진열을 넘어 인테리어 팁까지 알려주는 공간이다. 오는 31일 의정부점 8층 생활매장에는 아파트 모델하우스 컨셉의 라이프스타일 쇼룸 ‘스타일 리빙(S.tyle Living)’이 들어선다.

‘스타일 리빙’은 현관, 거실, 주방, 안방, 아이방, 서재 등으로 구성된 29평형 아파트 내부를 매장에 그대로 연출했다. 가전은 물론 가구, 소품까지 각 공간 콘셉트에 맞게 다양한 생활 장르 상품으로 꾸몄다. 이 공간을 위해 전문 인테리어 업체를 섭외하고 실제 아파트 인테리어 공사와 똑같이 시공해 고객들이 진짜 집처럼 느낄 수 있도록 현실감을 극대화 했다.

백화점 매장에 아파트 콘셉트의 쇼룸을 도입한 것은 신세계 의정부점이 업계 최초다. 특히 이 곳은 신세계가 직접 운영하기 때문에 특정 브랜드의 제품만이 아닌 여러 브랜드의 상품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스타일 리빙’은 주거 공간에 전시된 상품들을 직접 눈으로 보며 제품들이 잘 어울릴 지 사이즈에 대한 고민까지 해결할 수 있어 장점이 크다. 이번 ‘스타일 리빙’은 일정 기간만 진행하는 팝업 형식이 아닌 정식 매장으로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분기별로 테마를 바꿔 고객들에게 최신 상품은 물론 다양한 인테리어 방식까지 제안한다.

쇼룸 내부에 배치된 상품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각각의 콘셉트 공간에는 냉장고, 세탁기, 쇼파, TV, 각종 주방용품 등 실제 생활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최신 주력 상품들을 선보인다. 실제 거실의 경우 LG전자 최신형 TV·시그니처 가습공기청정기, 주방은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빌트인 식기세척기 등 최신 가전 제품을 총망라 했으며 이외에도 생활 브랜드들의 다양한 대표 상품을 선보인다.

또한 안방과 아이방(키즈룸)의 각종 붙박이장과 책상, 침대, 침구 역시 인기 상품들로 꾸몄다. 모든 상품에는 간략한 설명과 가격이 적혀있어 고객들이 둘러보며 정보를 즉시 확인할 수 있고, 쇼룸 내부 직원의 안내를 통해 본 매장에서 원스톱 구매 상담도 이어갈 수 있다. 신세계 의정부점의 핵심 상권인 의정부시와 남양주시에는 올해 1만 5천 세대의 신규 입주가 예정되어 있다. 다른 곳보다 잠재적 신규 고객 수요가 많아 ‘스타일 리빙’의 첫 점포로 선정됐다.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몇 년간 집꾸미기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핵심 점포에 생활 전문관을 잇따라 오픈하며 리빙 장르 강화에 힘써왔다. 2016년 강남점은 리뉴얼과 함께 2,000평 규모의 생활전문관 ‘신세계홈’을 처음 선보였다. ‘신세계홈’은 스페인 바로셀로나의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을 디자인한 세계적 인테리어 디자이너 페트리샤 얼키올라가 디자인 한 것으로도 화제가 됐다.

2017년엔 부산 센텀시티점에도 생활전문관을 오픈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백화점인 센텀시티는 생활전문관도 국내 최대 규모로 리뉴얼했다. 기존 7층이었던생활 층을 8층까지 확대해 복층으로 만들었고, 2,400평 규모로 강남점보다 40% 더 키웠다. 입점 브랜드 수도 150여개로 업계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에는 영등포점에 총 영업면적 약 1,500평으로 구성된 서부상권 최고 수준의 생활전문관을 업계 최초로 별도 건물 한동 전체에 선보이기도 했다.

기존 대비 매장면적이 70% 남짓 늘어난 것에 비해 오픈 첫 달 매출이 3배 이상 늘었으며,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 전체 생활장르 매출 신장률과 비교해도 10배나 높은 기록적인 수치를 보이는 등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했다. 신세계는 ‘스타일 리빙’을 이번 의정부점을 시작으로 향후 신규 점포는 물론 기존점 리뉴얼 시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영업본부장 유신열 부사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스타일 리빙’이 단순 상품 판매를 넘어 백화점 고객들의 인테리어 고민까지 해결해 줄 수 있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업의 경계를 넘어 다양한 아이디어를 매장에 접목해 고객들이 더 많은 경험과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