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흐름…트럼프 '고통스런 2주' 발언 영향
상태바
원/달러 환율 상승흐름…트럼프 '고통스런 2주' 발언 영향
  • 중소기업뉴스
  • 호수 0
  • 승인 2020.04.0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9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8원 오른 달러당 1222.2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2.4원 오른 달러당 1219.8원으로 출발하고서 상승 폭을 조금 더 키워 1220원대 초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간밤 미국 뉴욕 증시의 3대 지수가 1%대 안팎으로 하락 마감한 것이 환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고자 각국이 경기 부양책을 쏟아내고 있으나 경기침체 우려는 가시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두고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밝히자 코로나19 우려감은 점점 더 커지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아시아 시장에서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하락하면서 주식, 신흥국 통화 등 위험자산 회피 심리 분위기가 퍼졌다.

우리은행 민경원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트럼프 대통령의 고통스러운 2주 발언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 공포가 고조된 영향에 상승해 마감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달러 유동성 공급을 위해 해외 중앙은행과 미 국채를 담보로 한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것은 환율의 추가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137.94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23.68원)에서 14.26원 올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