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 공항 면세점 입점 중소기업 임대료 50%↓
상태바
코로나19 여파 … 공항 면세점 입점 중소기업 임대료 50%↓
  • 손혜정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4.0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소상공인 통신요금 1개월 감면”

정부가 오는 8월까지 6개월간 면세점 등 공항에 입점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율은 25%에서 50%로 상향 조정한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따른 해외입국 금지, 글로벌 인적·물적 이동제한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는 관광업계 지원을 위해 이런 방안을 확정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면세점 등 공합입점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임대료 감면율을 25%에서 50%로 상향조정하고,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던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임대료에 대해서도 최대 6개월 신규로 20% 감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감면은 공항에 입점한 면세점, 음식점, 은행·환전소, 편의점, 급유·기내식 업체 등에 대해 일제히 이뤄진다. 다만, 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수가 전년 대비 60%에 도달할 때까지 3∼8월 최대 6개월간 한시로 깎아준다. 3월분은 소급해준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의 입국장 면세점에서 여행객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가 발행하기 전인 지난해 12월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의 입국장 면세점에서 여행객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임대료 감면으로 인한 공항 공사의 애로를 감안해 정부 배당금 납입 시기를 조정할 계획이다.또 놀이공원(유원시설) 내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최대 30만원)를 50% 감면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 소유 놀이공원 부지 등의 임대료 감면을 독려할 계획이다.
휴업·휴직 중인 여행업계 종사자 7500명에 대해서는 분야별 직무역량을 강화하고, 소규모 여행사 전문 교육을 하는 등 맞춤형 교육을 추진한다. 또 마이스(MICE·기업 회의, 포상관광, 컨벤션, 전시회)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역량 강화와 실무교육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통신요금을 1개월간 감면할 계획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통신사의 협조를 통해 이 같이 추진할 것”이라며 “중소 단말기 유통점 및 통신설비 공사업체 등에 대해 총 42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며 “통신사의 5G 통신망 등에 대한 투자도 상반기에 기존 계획 대비 50%(2조7000억원→4조원) 확대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