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감염 다시 확산시킬 위험있어"
상태바
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감염 다시 확산시킬 위험있어"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4.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회의 주재…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 시사
“불완전하더라도 학업 시작하는 것이 옳아…원격수업 필요한 지원 아끼지 않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정부가 오는 5일까지 2주간 시행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감염을 다시 확산시킬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당분간 등교 개학이 어려워진 가운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제까지 유지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일상복귀를 무한히 미룰 수도 없고, 국민들께서 느끼는 피로도가 상당하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완화는 감염 확산의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내 의견수렴과 정부내 논의를 거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지속해 나갈 것인지 국민들에게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서는 “일선 학교에서는 원격수업 준비가 한창인데 부족한 점이 많을 것”이라며 “개학 이후에도 안정화 단계까지 크고 작은 혼선을 피할 수 없을 가능성이 많다”고 언급했다.

이어 “학교와 선생님들의 부담이 크고, 학부모님들의 걱정도 이만저만한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지만 정부는 불완전하더라도 조속히 학업을 시작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우리는 한국전쟁 중에도 천막교사를 설치하고 학교를 운영한 나라”라며 “오늘날 대한민국의 믿기지 않는 성장과 번영은 그러한 교육에 대한 열정이 바탕이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장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는 것이 쉬운 길일지도 모르지만 그것은 아이들의 학습권을 희생시킬 뿐 아니라 어쩌면 우리의 미래를 포기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최선을 다해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고치고 보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도 고심 끝에 내린 결정임을 이해하고 너른 마음으로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