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19 치료제, 올해 하반기 이내에 상용화될 것"
상태바
이낙연 "코로나19 치료제, 올해 하반기 이내에 상용화될 것"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4.0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3일 "코로나19 치료제가 올해 하반기 이내에 상용화돼 일상적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종로구 평창동 거리유세에서 "GC녹십자는 2009년 신종플루 유행때 백신과 치료제로 세계적 기업으로 떠오른 회사인데, 허은철 사장이 올 하반기 이전 코로나19 치료제가 일상적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위원장은 "그저께 GC녹십자 허 사장이 비공개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상황을 설명해줬다"며 "그래서 '제가 세상이 알아주는 대변인 출신이다, 오늘은 녹십자 대변인 하겠다'고 했더니 발표해도 좋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치료제를 세계에서 가장 빨리 개발하는 회사가 GC녹십자일 수 있다고 했다"며 "어쩌면 세계 180개국 4만명이 목숨을 잃은 코로나를 구제하는 데에 대한민국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라는 전염병, 그 때문에 생긴 경제위축과 사회적 상처를 이기려 싸우고 있다"며 "우리 국민은 너무나 위대하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두 개의 전쟁 모두를 확실히 이길 것으로 장담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3일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3일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