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지원 … 수출입銀 中企에 2000억원 신속대출
상태바
코로나19 극복 지원 … 수출입銀 中企에 2000억원 신속대출
  • 손혜정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4.06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감사 중소기업에 약식 평가 진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 중소기업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중소 스피드업 수출입 대출’을 본격 시행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중소 스피드업 수출입 대출은 외부감사를 받는 중소기업이 코로나19로 경영상 피해를 입었을 경우, 별도의 담보요구나 신용평가 절차 없이 재무제표에 기반한 정량심사만으로 신속하게 대출을 지원하는 것이다.


대출한도는 기업별 최대 30억원으로, 혁신성장 또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해당 기업은 한도가 최대 100억원까지 확대된다.
기업별 한도 내에서 과거 6개월 수출입 실적의 100% 내로 대출한도를 산정하고 금리는 최대 0.90%포인트 우대 지원한다.

 

9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이 상품은 지난달 31일 대출 시작 이후 4일 만에 5개 기업 앞으로 60억원이 지원됐고, 현재 80여개사가 대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상세 내용은 수은 홈페이지(www.koreaexi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수은은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정부 및 유관기관들과도 협력하고 있다. 오는 7일에는 자동차산업협회에서 주최하는 설명회에서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기업에 대한 수은의 금융지원 방안을 설명한다. 9일에는 한국무역협회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될 정책금융기관 공동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중소중견기업 지원방안을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