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업종별 스마트공장 사업 ‘첫삽’
상태바
2020 업종별 스마트공장 사업 ‘첫삽’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58
  • 승인 2020.04.0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킥오프 회의, 고압가스 등 6개 협동조합 참여 의향서 제출
지난 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 추진을 위한 킥오프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지난 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 추진을 위한 킥오프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2020년 업종별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한 킥오프 회의를 열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은 중기중앙회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올해 처음 시작하는 사업이다. 유사 제조공정·업종 등을 가진 중소·중견기업들에 공통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 지원을 연계한다.

이 사업의 특징은 총 사업비 50% 내에서 신규구축의 경우 최대 1억원, 고도화의 경우 최대 15000만원까지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도입기업의 사업투입인력 인건비를 기업 부담금 20% 내에서 사업비에 포함할 수 있게 돼 기업 자부담이 완화된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은 구축수준에 따라 공공구매 중기간 경쟁제품 신인도 평가 시 1~3점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정책자금 지원 우대도 받는다. 또한 중기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손해공제·PL·단체보험 가입시 보험료 인하를 받고 홈앤쇼핑, 수출상담회 등의 참여 우대 혜택도 제공된다.

업종별 회원사를 두고 있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참여의향이 있는 회원사들을 대표해 참여의향서 제출, 공통솔루션 발굴, 프로젝트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협동조합도 사업대상에 포함돼 스마트화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달 9일 공모를 시작한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은 현재까지 6개 협동조합이 77개 조합원을 모집해 참여의향서를 제출했다. 레미콘, 패션칼라, 인쇄, 금형 등 타 협동조합들도 사업 참여의사를 내비친 만큼 총 10개 이상의 협동조합들이 업종별 스마트공장 사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올해 도입된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사업으로 협동조합 중심 중소기업 제조 혁신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심승일) 한국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이광옥) 한국제약협동조합(이사장 조용준) 한국펌프공업협동조합(이사장 한경수) 광주전남프라스틱공업협동조합(이사장 노종호) 인천김치절임류가공사업협동조합(이사장 김치은) 임직원을 비롯해 공급기업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